몰입에 대하여

몰입에 대한 글을 시작하며…

일단 몰입이 무슨 뜻인지 부터 알아보자. “몰입”이라는 단어를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다음과 같이 정의하고 있다.

[명사] (어떤 대상에) 깊이 파고들거나 빠짐

즉, 교양있는 사람들이 널리 사용하는 현대 한국어로 바꾸자면 “덕질”이라 할 수 있다. 사실 나는 덕질에는 명함을 내밀 수 있을 만큼의 내공이 쌓이지 않은 사람이기 때문에 몰입이라는 주제로 글을 쓰기엔 적합하지 않다. 자고로 덕질이라 함은 하나의 분야에 대해 큰 덕을 쌓아야 하지만 배가 산만하기 그지 없는 나는 한가지 분야에 대해 덕을 쌓기도 전에 다른 분야에 관심을 가짐으로써 전체 덕량은 많아도 분야별 누적 덕량은 초라할 수 밖에 없는 구조적 문제를 가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글을 쓰는 이유는 숙제니까… 어려서부터 우리집은 가난했었고 숙제는 꼬박꼬박 잘하는 착한 어린이였다. 지금은 이미 중년이지만… 물론 흥미로운 주제이기도 하다.

뜻 밖의 몰입

덕량은 부족하고 산만하지만 몰입하는 경우는 분명 있다. 몰입은 항상 의도치 않게 찾아온다. 다만, 이런 뜻 밖의 몰입이 시작되는 시퀀스는 대부분의 케이스에서 유사한 경향을 보인다.

글을 쓰거나 코딩을 하다가 막히는 부분 생기면 검색을 시작한다. 그런데 검색 결과 중 평소에는 관심도 없던 주제의 폰트가 유난히 커 보인다. 분명 다른 주제의 표제어와 같은 h3 사이즈인데도 h1 같은 느낌이다. “기분 탓이겠지” 하고 넘어가기엔 이미 대웹서핑시대가 시작되었다. 정신을 차려보면 어느새 퇴근 시간. 이렇게 오늘도 월급도둑이 된다.

가자! 정보의 바다로!

가자! 정보의 바다로!

월급도둑이 되는 시퀀스를 주도면밀하게 분석해보았다.

  1. 남의 떡이 커보인다. 즉, 내가 찾던 주제보다 곁다리 주제에 더 끌린다.
  2. 그래서 곁다리 주제를 보기 시작하면 또 그 주제의 곁다리 주제에 더 끌린다.
  3. 반복한다.

정리하자면 “남의 떡 리커시브” 상태라 할 수 있다. 얼핏 보기에 괴랄하기가 판교역에 그지 없는 용어가 아닐 수 없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이보다 더 적확한 표현이 있을까? 라고 자뻑하고 있다.

계획된 몰입

그런거 없다. […]

힘을 주면 줄 수록 속도는 떨어진다. 편안한 자세로 한순간에 모든 것을 집중하는 것이다.

쿵후보이 친미의 명대사다. 몰입도 비슷하다. 의도적으로 몰입하기 위해 억지로 집중해봐야 몰입도는 떨어진다. 중요한 것은 편안한 마음으로 자연스럽게 열반에 들 듯이 몰입 상태로 들어가는 것이다.

그래서 어떻게 하면 몰입하는데?

내가 몰입하기 위한 조건은 단 하나, 바로 흥미다. 앞서 말했던 뜻 밖의 몰입의 트리거가 되는 것은 우연히 발견한 표제어에 대한 흥미였다. 흥미만큼 좋은 동기는 없다. 내가 하고 싶어서, 내가 재미있어서, 내가 즐거워서 할 때만큼 효율이 수직상승하는 상황이 또 있을까?

고로 업무상 몰입은 당연히 그 업무에 대한 흥미가 있어야 발생한다. 흥미가 없었다면 이미 다른 직업을 찾고 있었을 것이다. 물론 하기 싫어도 해야하는 일들이 왕왕 있지만 전반적으로 이 업계의 일들은 엘글루타민산나트륨 같은 것을 끼얹은 듯 감칠맛 나는 일이 많다. 예를 들어, 당최 이유를 알 수 없는 크래시의 원인을 파헤치는 작업은 아가사 크리스티의 추리소설만큼 흥미진진하다. 프로세스를 처참히 살해한 범인의 정체는!!!

몰입에 대한 글을 마치며…

끝! (역시 이 단어를 쓸 때 가장 몰입할 수 있는 것 같다.)

이상한모임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주제로 함께 글을 쓰는 글쓰기 소모임입니다. 함께 하고 싶다면 http://weirdmeetup.herokuapp.com 에서 가입하시고 #weird-writing 채널로 오세요!